메뉴 건너뛰기

공지사항

1인가구가 증가되고 소위 ‘가성비’ 높은 소비패턴이 선호됨에 따라, 집에서 간단히 주문할 수 있는 배달전문 매장들도 주목을 받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1인 혹은 2인 가구가 전체의 55%를 넘어섰으며, 업계에서 추산하는 배달앱을 통한 매출 규모도 약 3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이에 프랜차이즈 창업업계에서는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과 소규모 및 소자본 창업이 가능한 배달창업 서비스 성장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이중 여성소자본창업으로 10호점인 대구 수성점을 오픈한 대구 돈까스브랜드 ‘행복이있는 그곳, 돈까스식당’이 이러한 소자본 배달 창업이 뜨고 있는 현재의 업계에서 주목받는 배달 브랜드 중 하나로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빠른 속도로 매장 수 증가 중인 것으로 알려진 돈까스 창업아이템 ‘행복이 있는 그곳 돈까스식당’은 다양한 방법의 창업해법을 제시하고자 오프라인 매장과 배달형 매장들을 오픈하고 있다. 또한 수많은 외식창업 가운데에서도 소자본 창업으로의 안정적인 매출 확보를 이뤄내 외식 창업 트렌드에서도 빠르게 앞장서는 것으로 소개되고 있다.
 
돈까스식당은 배달창업의 한계성을 넘어 매출의 안정성을 확보하고자 현재 1개 매장 운영비로 2가지 업종 운영이 가능하다. 대구에서 마늘간장돈까스로 인지도를 쌓은 ‘돈까스식당’, 그리고 페이스북 등에서 매콤돈까스 및 치즈떡볶이로 입소문이 늘고 있는 ‘떡볶이식당’을 동시에 창업한 것이 한 예이다.

또한 식사시간과 같은 특정 시간에 매출이 집중된다는 한계성을 극복하고, 실제 꾸준한 매출 성과가 나타나도록 각 매장별 시그니처 메뉴를 보유토록 하였다. 예로는 식사시간 뿐만 아니라 야식시간대에도 꾸준한 수요를 보이는 떡볶이 등이 해당된다.

최근 대구 10호점 수성점을 오픈한 첫 여성대표 점주는 “여러 브랜드를 찾던 도중, 돈까스식당을 선택하게 된 계기는 아직까지도 현업에서 일을 하고 있는 대표의 마인드가 첫 번째였고, 두 번째는 한 매장에서 떡볶이와 돈까스를 둘 다 가능하게 하는 운영방식이 마음에 들었다.”며 “특히나 수성점의 경우 오피스와 주거가 겸해 있는 상권인데, 그에 맞춰 메뉴의 다양성을 확보하게 도와준 점이 가장 좋았다. 많은 상담을 해봤지만 타 브랜드와 달리 대표가 직접 나서 점포개발부터 오픈을 신경 써 준 점이 가장 좋았다.”고 밝혔다.
 
돈까스식당 권동흠 대표는 “최근 외식시장은 소비자가 주도한다. 배달창업 역시 도태되지 않고 성공적인 창업 아이템으로 자리매김하기까지는 트렌드에 빠르게 대처하는 본사의 능동적인 움직임이 중요하다.”며 “돈까스식당 본사의 기술 개발과 적극적인 가맹점 지원시스템이 있기에 비교적 빠르고 안정적인 가맹점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 제가 직접 재료를 선정하고 수년간의 주방경험을 통한 완성한 맛에 대한 자부심은 고객 및 가맹점주 모두의 만족을 이끌어내며 빠른 가맹문의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대구에서 10개의 가맹점을 확보한 돈까스식당은 현재 전국으로 가맹점 확장 진행 중으로 내년 4월 부산지역에 추가오픈 예정이며, 경남 김해점 오픈계약이 성사되어 있다. 또한 대구 지역의 경우 권동흠 대표의 점주 상생정책으로 최대 15~17개의 가맹점을 확보한 후 가맹 모집을 마감할 예정이다.

출처 : 미래한국  http://www.future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3652

SCROLL TOP